조선, 정신력 강자들로 키워

민병수 기자 | 기사입력 2020/01/21 [07:00]

조선, 정신력 강자들로 키워

민병수 기자 | 입력 : 2020/01/21 [07:00]

 조선,   정신력 강자들로 키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기관지인 우리민족끼리는 21일 '정신력의 강자들로 키워 주시며' 라는 제목의 기사를 게재했다. 보도는 다음과 같다.  (편집자 주) 
 

정신력의 강자들로 키워주시며

 

  © 자주일보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5차 전원회의 결정관철을 위한 총진군의 기상이 온 나라에 차 넘치고 있다.

 

삼지연시와 강원도, 상원과 순천, 단천발전소 건설장과 룡매도간석지 건설장, 주요탄전들과 거름더미 솟아나는 전야들

 

그 어디를 둘러보아도 우리 혁명 앞에 가로놓인 준엄한 난국을 용감무쌍히 정면 돌파하고 사회주의 강국 건설을 보다 힘있게 다그쳐나갈 우리 인민의 불같은 열의로 하여 부글부글 끓어번지고 있다.

 

주저와 답보도 없이 세인을 놀라게 하는 기적과 변혁을 끊임없이 창조하며 사회주의 한길로 곧바로 나아가는 우리 조국의 필승불패의 힘의 원천은 과연 무엇인가.

 

그것은 바로 인민의 정신력이다.

 

경애하는 최고영도자 김정은 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었다.

 

시대를 개척하고 혁명을 전진시키는 힘은 인민 대중에게 있으며 인민 대중의 무궁무진한 힘은 다름 아닌 사상의 힘, 정신력입니다.

 

인민 대중이 강한 정신력을 지니면 무에서도 유를 창조할 수 있지만 정신력이 약하면 아무리 강한 군사력과 방대한 경제적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고 해도 적과의 대결에서 승리할 수 없고 나라의 부강번영을 이룩해나갈 수 없다. 인민 대중의 강의한 정신력이야말로 천만금의 재부에도 비길 수 없는 민족의 제일 재보이며 이 세상 가장 위력한 필승의 무기이다.

 

거목에도 그것을 자라게 하고 억세게 떠받들어주는 뿌리가 있듯이 거대한 정신력에도 뿌리와도 같은 근본이 있다. 그것은 다름 아닌 위대한 사상이다.

 

언제인가 경애하는 최고영도자 김정은 동지께서는우리 당은 주체혁명 위업 수행의 전 기간 사상을 가장 위력한 혁명의 무기로 틀어쥐고 사상의 힘으로 혁명과 건설을 승리 적으로 전진시켜왔다고, 백두밀림에서 휘날리던 혁명의 붉은 기가 조금도 퇴색되지 않고 오늘도 사회주의 기치로 힘차게 휘날리고 있는 것은 우리가 시종일관 사상을 중시하여왔기 때문이라고 말씀하시었다. 그러시면서 사상이 탈색되면 붉은 기가 퇴색되게 된다고, 우리는 사상사업에 혁명의 승패, 나라의 전도가 달려있다는 것을 명심하고 사상혁명에 계속 큰 힘을 넣어야 한다고 강조하시였다.

 

사회주의 강국건설을 위한 장엄한 진군이 힘차게 벌어지고 있는 오늘의 하루하루는 위대한 사상의 위력, 인민의 무한대한 정신력으로 이룩해나가는 장쾌한 승리의 날과 날로 이어지고 있다.

 

부강 조국 건설의 제일 밑천은 억대의 재부가 아니라 혁명적인 사상으로 무장한 인민의 정신력이다. 기적 창조의 열쇠도, 대혁신, 대 비약의 비결도 대중의 정신력 발동에 있다.

 

주체사상의 조국에서 연길 폭탄의 역사와 천리마 시대의 서사시를 배우며 성장한 우리 인민의 정신력을 총폭발시켜 이 땅에 세기적인 기적과 변혁의 새 시대를 열어나가시려는 것이 바로 경애하는 원수님의 숭고한 뜻이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역사의 갈피마다에 새기신 못 잊을 화폭들이 숭엄히 안겨 온다.

 

백두산영웅청년발전소와 과학기술전당, 여명거리, 삼지연시, 양덕온천문화휴양지를 비롯하여 조선로동당의 사상과 정책이 구현된 만년대계의 창조물들과 사회주의 선경 마을들 그 어디에나 우리 인민을 정신력의 강자들로 키워주시려 기울이신 경애하는 원수님의 헌신의 이야기들이 감동 깊이 깃들어있다.

 

어느 한 공장을 찾으시어서는 노동자들의 정신력을 발동시키지 못한다면 아무리 첨단설비들을 장비한다고 하여도 생산을 절대로 높은 수준에서 정상화할 수 없다고 강조하신 분, 자력갱생의 혁명정신을 높이 발휘하여 방대한 공사를 성과적으로 끝낸 한 단위를 찾으시어서는 생산자 대중의 정신력을 폭발시키는 것이 기본이라고, 공장에서 생산공정을 현대화하고 생산문화, 생활문화를 확립한 것도 중요하지만 생산자 대중의 정신력을 불러일으켜 자체의 힘으로 공장을 현대적으로 꾸린 것이 더 귀중하다고 높이 평가해주신 분이 우리 원수님이시다.

 

반만년민족사에서 한순간이라고도 할 수 있는 새로운 주체 100년대의 나날에 세계는 똑똑히 보았다. 남들이 겪어보지 못한 최악의 조건에서도 영도자의 두리에 철통같이 뭉쳐 세기를 주름잡아 달리는 영웅적 인민의 모습, 시련과 난관이 막아설수록 더욱 무섭게 분출하는 주체 조선의 무진 막강한 정신력을.

 

언제인가 우리나라를 방문한 외국의 한 인사는 김정은 동지의 영도 밑에 조선 인민은 불굴의 정신력과 무비의 용감성을 발휘하여 온갖 난관을 이겨내며 과감하게 전진하고 있다. 이것은 자주와 평화, 사회주의를 지향하는 세계 진보적 인민들에게 고무적 힘을 안겨주고 있다.라고 말하였다.

 

그렇다. 절세위인의 품속에서 사상의 강자, 정신력의 강자로 더욱 억세게 자라난 우리 인민의 전진을 가로막을 힘은 이 세상에 없다.

 

우리 인민이 지닌 불굴의 정신력은 경애하는 원수님만 계시면 우리는 반드시 승리한다는 철석의 믿음에 바탕을 두고 있다.

 

경애하는 원수님의 탁월한 영도가 있기에 우리 인민은 불굴의 정신력으로 세인을 경탄케 하는 새로운 기적들을 다 계단으로, 연발 적으로 창조해나감으로써 오늘의 정면 돌파 전에서 기어이 자랑찬 승리를 이룩할 것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5차전원회의에 관한 보도
1/3
광고